사전 공개된 전시센터역, 2차대전 폭탄 전시로 인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 공개된 전시센터역, 2차대전 폭탄 전시로 인기


사전 공개된 전시센터역, 2차대전 폭탄 전시로 인기.jpg


전시센터(Exhibition Centre) 역이 15일 개장을 앞두고 역내를 사전 개방하자 많은 시민들이 방문하여 사진찍기를 즐기고 있다. 이스트 레일 노선(East Rail Line)의 크로스 하버(Cross-Harbour) 연장선은 이달 15일 개통한다.


기차 애호가와 통근자들 사이에 관심이 커지고 있으며 개장 첫날인 9일 월요일에만 약 4,000명의 방문객이 전시 센터 역을 미리 보기 위해 모여들었다.


이번주 일요일부터 East Rail Line 통근자들은 홍함(Hung Hom)역을 지나 애드미럴티(Admiralty)의 새로운 역에서 내릴 수 있다.


전시센터 역은 이름 그대로 역내에 다양한 사진과 기념품들을 전시했다. 1943~1945년 사이에 일본 군함을 겨냥해 연합군이 투하한 제2차 세계 대전 폭탄의 잔해가 전시되자 방문객들에게 금세 인기 있는 사진 촬영 장소가 되었다. 2018년 역 건설 과정에서 450kg 폭탄 3개가 발굴됐다.


또한 100년 된 이스트레일의 역사를 보여주는 사진 전시도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승강장 벽에 걸린 사진은 매혹적이며 승객들이 노선의 역사를 볼 수 있도록 잘 만들어졌다고 한 방문객이 전했다.


또 다른 방문자는 특히 6월에 처음 개통했을 때 튠마노선(Tuen Ma Line)을 타고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한 후 이 노선의 교차 항구 연장선의 공식 데뷔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크로스 하버 연장 노선이 개통되면 사람들이 항구를 건너는 것이 더 편리해질 것"이라며 "아침에 출근할 때 홍함의 크로스하버 터널에서 교통 체증을 겪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